반응형

가슴아픈 일입니다. 불과 일주일전인 3월 27일 나약한 한 여성이 조국 미얀마의 뼈아픈 슬픔을 듣고 조국의 국민들을 위해 용기있게 군부의 유혈진압을 고발하고 국제사회의 도움을 요청했던 미스 미얀마 한 레이.. 그녀는 이제 귀국할곳이 없습니다.

 

언제쯤 국제사회는 단합된 모습을 보여줄수 있을까요? 얼마나 더 많은 무고한 미얀마 시민이 죽어나가야 이 비극이 끝이 날까요?

 

출처 세계일보

지난 주말 국제 미인대회 무대에서 조국에서 자행된 군부 학살을 고발하고 국제사회의 도움을 눈물로 호소했던 미스 미얀마가 난민 지위 신청을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일(현지시간) 태국 온라인 매체 카오솟에 따르면 미스 미얀마 한 레이는 전날 현지 언론과 만나 안전에 대한 우려로 당분간 태국에 머무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회 책임자인 나왓 잇사라그리신은 "그녀가 앞으로 최소 3개월간은 자신의 도움으로 태국에서 일할 계획"이라며 "우리는 그녀를 돌봐야 한다. 그녀가 돌아간다면 틀림없이 체포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카오솟은 이와 관련 한 레이가 미래에 난민 지위 신청을 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이미 많은 국가에서 그녀에게 새로운 보금자리를 제안했다고 전했습니다.

.

출처 서울경제

미얀마 군부는 앞서 시민 불복종 운동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유명 배우와 감독들을 체포해 공공질서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에 일각에서는 한 레이 역시 지난주 국제사회를 향한 그녀의 연설이 전세계 언론에 보도되며 커다란 반향이 일으켰다는 점에서 그녀가 귀국할 경우 체포될 것이라고 우려도 나옵니다.

 

미얀마 내 한 레이 가족의 안위에 대한 우려도 나왔지만 그녀는 이틀 전까지는 가족과 연락을 할 수 있었고 그들은 안전하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한 레이는 언론에 지난달 27일 무대 위에서 미얀마 유혈진압 상황을 고발한 데 대한 사연을 설명했습니다. 그녀는 당시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 대회 연설 무대에 올라 미얀마 군부의 총격에 무고한 국민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며 조국 미얀마를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출처 서울경제

'미얀마군의 날'이었던 지난달 27일에는 군경의 무차별 총격으로 최소 114명이 숨져 2월 1일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참사가 발생했습니다. 이와 관련 그녀는 무대에 오르기 전 조국 미얀마의 많은 동포가 미인대회 무대를 국제 사회가 미얀마를 도울 기회로 삼아달라고 부탁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녀는 "그들은 내게 '무대 위에서 민주주의를 위해 싸워줄 수 있느냐'고 요청했고, 나는 '그러겠다.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다하겠다. 거리낌 없이 말하겠다'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ricky5800

    저렇게 예쁜 누나도, 어린 아이들도, 나이가 많은 노인들도, 병든 환자들도...모두다 총과 칼 앞에서 고통받고 있습니다. 빨리 미얀마사태가 진정되어서 미얀마 국민들이 안전한 나라에서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